아키텍트로서 성장하기 위한 길은 막막하게 느껴지곤 한다. 누구에게 아키텍트로서 가야 하는 길을 물어야 할 것인가? 산전수전 다 겪은 나이가 지긋한 아키텍트로 활동 중인 사람을 만나기란 하늘의 별따기다. 따라서 필자는 업계 최고의 아키텍트들의 조언을 모아 가상의 인터뷰를 진행해 봤다. 이 인터뷰의 내용은 필자가 PLoP라는 패턴학회에서 만난 해외 거장들과의 토론과 조만간 출간될 번역서인 『아키텍트가 알아야 할 97가지』의 내용을 모아 만들었다.


손영수 안녕하십니까? 여러 선배님들. 아직 ‘Architecture’의 ‘A’자도 깨우치지 못했지만, 여러 선배님들에게 아키텍트로 성장하기 위한 방법과 또 아키텍트로서 올바른 아키텍처를 바라보는 방법들을 여쭤 보고자 합니다. 많은 이들이 궁금해 하는 질문일텐데, 여러 선배님들처럼 훌륭한 아키텍트가 되기 위해선 어떠한 것들을 준비해야 할까요? 실제 현업에서 아키텍팅할 때 어떠한 부분을 고려해야 할지 여러분들의 얘기를 듣고 싶습니다.

계속 읽기

뛰어난 아키텍트는 복잡도를 최소한으로 줄일 수 있어야 하며, 단단한 기본 구조를 취하면서도 급변하는 상황에 적절히 대처할 수 있는 실용적인 해결책들을 설계할 수 있어야 합니다.

위대한 아키텍트는 고립된 소프트웨어 모듈에서뿐만 아니라 사람과 사람사이, 시스템과 시스템 사이에서 일어나는 변화의 충격을 이해해야 합니다.

변화는 다양한 형태로 나타날 수 있습니다.

  •  기능 위주의 요구 사항 변경
  •  확장성 요구의 진화
  •  수정된 시스템 인터페이스들
  •  팀원의 변동
  •  그리고 리스트(해야 할일)의 계속적인 발생

소프트웨어 프로젝트 변화의 광범위함과 복잡함을 미리 추측하는 것은 불가능하며, 변화가 발생하기 전에 모든 잠재적 어려움을 수용하는 시도는 헛된 일입니다.  그러나 아키텍트는 이러한 어려움들이 프로젝트를 망칠지 또는 완수할지를 결정하는 중요한 역할을 해야합니다.  

아키텍트의 역할이 반드시 변화를 관리하기 위한 것은 아니지만, 오히려 변화가 관리될 수 있음을 보장해야 합니다.   

계속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