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regor_Portrait오늘날의 시스템은 분산되어 있고, 느슨하게 결합되어 있습니다. 느슨하게 결합된 시스템을 구축하는 것은 조금 귀찮은 작업입니다.,  우리는 왜 이런 귀찮은 작업을 해야 될까요? 우리는 조그만 변화로 시스템들이 산산이 부서지는 것을 원하지 않기 때문에,  우리의 시스템들이 (변화에) 유연하길 원합니다.

오늘날의 환경에서 유연함은  매우 중요한 자산입니다. 여기서 우리는 어플리케이션의 작은 부분만을 제어할 수 있습니다. 분산 서비스나 써드-파티 패키지들에서 작동하는 나머지 부분들은 다른 부분이나 외부 밴더 들에 의해 제어됩니다.

그래서, 변화에 유연하고 시간이 흐름에 따라 진화할 수 있게 시스템을 구축하는 것은 좋은 노력처럼 보입니다. 하지만, 이것은 우리의 시스템이 시간이 흘러감에 따라 변할 수 있음을 의미합니다.  “오늘날의 시스템은 더 이상 어제의 시스템이 아니다.” 라는 것처럼..

불행하게도, 변화는 문서화하는 것도 어렵게 만듭니다. 항상 변경되는 시스템에서는, 문서가 프린터 되는 순간 그 문서는 구식으로 되어 버리고, 이러한 상황들이 심해질 수 있습니다. 게다가, 일반적으로 유연하게 시스템을 구축 하는 것은 아키텍쳐가 좀더 복잡해 지는 것을 의미하며, 잘 알려진 “Big Picture (큰 그림)”[1]을 얻기 어렵습니다.

예를 들어 만약 모든 시스템의 컴포넌트들이 꼭 설정 가능한 채널을 통해 다른 구성요소들과 통신을 한다면, 컴포넌트들은 어떤 행위를 (무엇을 해야) 할지에 대한 정보를 얻기 위하여 채널 설정부만 바라보면 됩니다.

계속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