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종 멈춘다거나, 빈번하게 죽는 앱이라면 사용하시지 않겠죠. 그렇다고 전체 개발자중 1인 개발자가 70%인  상황이라. 개발자들의 TDD, Profiling 등을 통해 품질을 검증해서 앱이 나오기는 매우 힘듭니다. 

그래서 아실말한 분은 다 아시겠지만, Android 에는 크래쉬 리포트라는 서비스가 있습니다.  대표적인 것으로 Bugsense , ACRA, Crashlytics 같은 것이 있죠. 품질을 시키기 위해 이러한 서비스를 사용하는 경우가 전체 앱에서 10%정도 밖에 안됩니다.

왜 이러한 서비스를 사용하지 않는 걸가? 그리고 기존 Bugsense , ACRA, Crashlytics같은 서비스들의 불편함은 무얼까 고민을 했습니다. 그래서 만들어진 서비스가 바로 UrQA 입니다 .  초기 서비스에는  양현철, 정승수, 안정원 이 3명이 매우 빠르게 고생해서 만들었습니다.  3개월안에 기획, 구현, 디자인 까지 이 3인방이 끝냈습니다.  소마에 멘티들로 정말 최고의 실력을 가졌고, 세상에 도움이 되는 서비스를 만들었기에 박수를 치고 싶습니다.  한번 보시죠..

등급화, 쉬운 재현,  Native (C언어)를 지원하는 것에 초점을 맞추었고, 오픈소스이며 서비스도 ucloud의 커뮤니티 지원으로 무료로 운영중입니다.

이 서비스를 자랑하고 싶기도 하고, 많은 애용을 말씀 드립니다.  크게 홍보하지 않았지만 100개의 앱이 넘게 저희의 서비스르 무료로 이용하고 있습니다.

계속 읽기

첫번째 세션인데도 불구하고, 많은 분들이 서서 들으실 정도로 참여해 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 . 많은 분들에게 도움이 되길 바라구요. 슬라이드 쉐어에 공유를 해 놓았고,  pptx를 다운 받으실 수 있게 해 놓았습니다. 이번 발표에는 다음과  같은 내용을 다루었습니다 오픈소스의 역사및 현재 이야기 라이센스 변화에 따른 에셋으로써 오픈소스 안드로이드의 로그 문제 해결 – Logdog  구현 이야기   오픈소스 […]

6월 19일  제 11회 JCO 발표는 저에게 많은 것을 깨닫게 해주었습니다.

청중 여러분들과 정말 기쁘고 재미난 세미나를 했던것 같습니다. 저 역시 정말 신나고 재미있게 발표한 자리여서 여러분들에게 매우 감사를 드립니다.

여러분에게 자료를 공개해 드립니다. (아래 링크로 들어가시면 pptx를 다운 받으실수 있습니다.)   JCO 발표용으로 업데이트한 자료들을 최종 반영했습니다.

Framework engineering JCO 2011

View more presentations from YoungSu Son

이번 행사를 통해 몇몇 느낀 점을 공유할까 합니다. 들은 분의 후기는 많지만, 발표자의 후기는 좀 독특하잖아아요.

계속 읽기

2008년 2월 JCO 9회 컨퍼런스에서 발표한 자료입니다.
SOA, Service 이것 만큼 이해하기 어려운 Keyword도 없을겁니다.

초창기 SOA나 Service의 관점이 많은 대형밴더들에 의해서 확장및 재정의 됨에 따라
많은 분들이 정확한 Service, SOA의 정의를 이해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9회 JCO에서는 “누구도 들려주지 않는 Service 이야기” 라는 주제로

  • Service의 탄생과 역사, 그리고 현재
  • 왜 SOA가 새롭게 정의될수 밖어 없었는지 정치적인 이슈
  • SOA vs Web 2.0
  • Web 2.0과 Service(SOA)의 조우인 SaaS
  • 미래의 Service 이야기
  • Web 3.0, Grid Computing, Semantic Web Service

위와 같은 내용을 다루었습니다.

계속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