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을 쓰다보면 Parallel Desktop , Clean My Mac 같은 솔루션들이 끊임없이 매출을 창출하기 위해 버전을 관리하는 방법들을 내놓고 있다. 물론 새버전이 나올때마다 새롭게 사게해서, 짜증이긴 하지만.. 그 들도 먹고 살아야 하니 어쩔수없다. 그 만큼 가치가 있다면 계속 돈주고 사야지. 그럼 솔루션 업체 입장에서는 어떻게 해야 저항없이 고객들이 새 버전으로 솔루션을 업그레이드 할수있게 만들 수 있을가? […]

무려 3년이 다 되어가지만,  일전에  SaaSTR이라는  컨퍼런스에 다녀왔다.  (좋은 행사에 보내주신, WhaTap 에 이동인 대표님에게 감사를 드린다) AppDynamics가 Cisco에 4조에 인수된 사건과 발생하였고,  SaaS에서 내놓으라는 회사에서 자신의 노하우와 여러 기반 기술을 공유한 행사였다.   여기서  크게 관심을 가진 세션이 있었는데 CPO가 무엇을해야 되는지에 대한 세션이었다.

CPO(최고 제품 개발자) 또는 VPP (VP of Product)가  해야 되는 일

  • 물건을 잘 파는 거, 향후 전략, 마켓팅과 연합.
  • 일반 고객 / 중요 고객 / 엔지니어 팀과 이야기 하면서 방향을 잡아가는 것.
  • 지휘자 / 커뮤니케이터 / 오케스트레이션, 오가나이제이션
  • 팀간에 ceo가 vision을 실행한다면 그걸 하게 만들어야 되는 역할.

CPO(VPP)와 프로덕트 관리자와 다른 것은 무엇인가요?

  • 접점이 달라진다. 팀원을 이끄는게 아니라, 고객과 이야기 하고 고객이 원하는 product으로 갈수 있게 이끌어야 한다.
    leadership이 달라진다. pm은 엔지니터링 팀을 이끌고 잘 돌아가는게 하는게 목적.
  • CPO(VPP)는 정말 다양한 백그라운드를 가지고 있다.
    – 디자이너 출신: 고객의 경험을 중심. 어떠한 성격을 가지는지. 어떻게 고객과 점접을 가지고 이야기 하는지.
    – 엔지니어 출신: 실현 가능한지, Scope은 얼마인지에 집중이 필요하다.

Cx 레벨간의 차이는 무엇인가요?

  • CEO는 비전을 제시한다
  • CPO는 사용자가 어떠한 느낌을 가질지, 어떠한 기능을 제공할지 고민을 해야 한다.
  • CTO는 자동차의 엔진을 잘 만들어야 한다.

CPO가 해야 할일을 구체적으로 알려주세요.

  • 고객과의 접점을 늘리고, 어떠한 제품과 기능을 제공해야 하는지, 많은 이야기를 해야 한다.
  • 유저 스토리를 만들고 왜 사용하고, 어떻게 진행하고 등에 대해서 끊임없이 이끌어야 한다.
  • engineer , marketer, customer 간에 조율하고 이끌어야 한다.
  • context switching 을 잘해야 한다. 7일에 7개의 언어를 배우듯이 여기 저기 왔다 갔다 잘해야 한다. 상황에 맞게 변신하는게 매우 중요하다.

계속 읽기

싸움은 가능한 피해야 하나, 결국 제한된 자원에서 소수의 승자만 존재한다면, 어쩔수 없이 싸움(경쟁)을 해야 한다.

싸우지 않고 이기는 것이 가장 최상이다. 라는 말은 있으나 실제 어떻게 하면 구체적으로 이걸 하는지 실행 방법에 대해서 구체적으로 나온 글등은 찾기 어려웠다.  요즘 당하고 있는데.  역시 고수는 다르다는 것을 깨닫고 있다.

보통 고수들의 전략을 보면 다음과 같다.

  1. 절대 자신이 직접 싸우지 않는다.
  2. 자신의 의견을 대신해서 잘 내세울 여러 대리자들을 만든다.
  3. 대리자들을 만들기 위해서는 당연히 보상이 필요하다. (이익을 확실히 보장하거나, 한 자리를 주겠다거나, 넌 정의를 지키는 사도야  그러니 꼭 니가 나서야해!  그럴 힘은 너만 있어.. 등.. )
  4. 그리고 싸우고자 하는 상대의 부정적인 정보를 계속 전달한다.
  5. 이 대리자들은 부정적인 시각으로 벌써 상대방을 바라보기 때문에,  직접 만나도 의심의 눈초리로 바라본다.  대부분 설득이 되지 않는다.
  6. 결국 대리자와 당사자는 피터지게 싸운다.
  7. 대리자가 이기면, 자신의 영향력을 발휘해 계속 잘 관리하면서 같이 이익을 공유한다.
  8. 대리자가 진다면,  결국 자기는 크게 상처를 입지 않고,  결국 싸움판이 벌어졌기 때문에 싸운 당사자들만 피를 보며 평판이 나빠진다.

그럼 여기서 만약 내가 당하는 피해자라면 해야 될 방어 전략은 무엇이 있을까?

계속 읽기

CPO는 제품의 향후 마일스톤을 결정하고, 어떠한 가치및 기능들을 전달할지 결정하는  역할이다.  개발자에게는 제품/상품이라는 개념이 다소 생소할수 있겠지만, 결국 우리가 만드는 SW들은 고객들에게 하나의 상품이다.  고객의 입장에서 매력적인 / 또 실제 팔릴수 있는 상품을 만들수 있게 제품 전반에 지휘권을 가지고 있는 자다.    

트위터는 왜 두번이나 모니터링 시스템을 직접 개발 하였을까요?   Monitorama 에서 발표한Building Twitter Next-Gen Alerting System과  여러 컨퍼러스에서 발표한 내용을 정리해서 공유해 드리고자 합니다.

Twitter 모니터링 초창기 시스템 아키텍처

observability2

첫 모니터링 솔루션은 위와 같이 아키텍처를 수립하였습니다. (현재 오픈소스 솔루션과 유사하죠)     1.0 시스템은 다음과 같은 컴포넌트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트위터의 모니터링 시스템이 오픈소스로 공개되지 않아서, 전적으로 발표자료에 의존해 설명이 구체적이지 않습니다. )

  • Agent  – 데이터를 수집하는 Agent로 시스템 성능에 필요한 여러 지표를 수집.
  • Collector & Storage API – 수집부에서 데이터를  모아  Storage API 를 통해 Time Series Database( Manhattan으로 추정)에 저장하고, 그정보를 Cassandra에 저장.
  • Monitoring – Query 엔진으로 데이터를 긁어와 여러 지표를 모니터링.
  • Dashboard –  Alert 과 Dashboard 를 쉽게 구성할수 있는 Config, DSL을 제공.
  • Ad Hoc Queries – 상황에 따라 적합한 쿼리를 던질수 있음.

트위터는 왜 모니터링 2.0 시스템을 만들어야 했나?

하지만 트위터의 급격한 성장으로 인해, 위 아키텍처로는 더 이상 모니터링을 할수 없는 상황이 되었습니다.

  • 1분당 수집되는 메트릭이 3년 만에 3억개(300M)-> 14배로 43억개(4.3B)으로 증가.
  • 발생하는 알럿의 증가 –  1분당 2500개 -> 1분당 3만개로 증가.

1분당 수집되는 트위터 성능 지표 수집 수

계속 읽기

mongodb가 혜성처럼 등장해 많은 사랑을 받은 이유가 여러가지 있다.  가장 큰 덕은 모바일의 폭발적인 성장이지만, 개발자에게는..

  • auto-sharding
  • schemaless + json 데이터 저장
  • 자체적으로 가지고 있는 master-slave  high availability 기능

정도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

sharding이라는 것은 꽤 귀찮은 작업으로 어떻게 데이터를 분배해야 할지 많은 고민을 해야 되는데, 굳이 크게 고민하지 않고 auto-sharding을 쓸수 있는 적당한 규모의 프로젝트라면 마다할 필요가 없다.

또한 High Availiability를 자체적으로 지원을 하는데

replica-set-primary-with-secondary-and-arbiter1) 별도의  watcher인  arbiter 를 셋업하여 master-slave를 감시하는 방법

replica-set-primary-with-two-secondaries2) watcher없이 master-slave가 서로 heartbeat 메세지를 보내고 문제를 감지해 failover를 처리하는 방법

이렇게 두가지를 지원한다.  개발자에게는 야호하고 소리를 지를수 있는 좋은기능! (단 죽은 master를 어떻게 살리지는 개발자 여러분의 몫 – 좋은 방법이 있으면 공유를…)

계속 읽기

TDD

꽤 진부하면서도, 논쟁거리가 될수도 있지만, 개인적인 경험과 고민 끝에 글을 나누고자 한다. 꽤 스타트업을 기술적, 아키텍팅 쪽을 컨설팅하면서 지켜보아 왔던 경험치를 가지고 말씀 드리는 겁니다.  (물론 삼성이라는 대기업만 다닌 니가 스타트업을 얼마나 잘 알아? 라고 물어보실수 있지만 말랑 스튜디오, 빙글, 이노피아 테크 등 꽤 많은 업체들을 컨설팅하고 이야기를 나누고, 그들을 지켜보온 경험치라고 생각을 해주시면 될듯 합니다)

개발자들에게 TDD의 도입을  물으면 찬반이 매우 명확한 편입니다. 특히 큰 규모의 라이브 시스템을 운영한  웹 개발자 분들은 TDD를 통해 조기에 많은 문제를 잡고, 찐한 경험 이야기를 해주십니다. 100%로 동의합니다. 많은 유저들이 동시에 모여서 나가는 서비스라면 품질이 매우 중요해지고,  돌다리도 두들기고 건너가는 것이 맞습니다.  큰 웹서비스를 경험하신 분 입장에서는 TDD 가 큰 보험이 되며, 그 다음 Step을 넘어가는 좋은 보험이 되죠.

은총알은 없다.

특정 방법론, 전략이 A 상황에서는 좋은 약이 될수 있지만, 모든 상황에  항상 옳다고 할수 있을까요?

어떤 방법론이든, 기법이든 항상 장단이 있습니다. 전달을 할때 꽤 신중하게 전달을 해야 한다고 봅니다. “TDD는 좋다!” , “내가 해본 경험으로서는 정말 보험이 되고 든든한 녀석이다!!”  라고 말을 하지만, 모든 상황에서 적절한 방법인지는 정말 고민을 해봐야 합니다. 정말 크게 이슈가 되었던 Joel과 Bob 삼촌의 TDD 논쟁 사건을 보더라도, Joel쪽에 공감하는 사람도 제법있습니다.  이 논쟁에서 Bob 삼촌의 이야기를 지지하는 사람도 있지만, 아닌 사람도 꽤 많다는 것이죠..

정말 공감가는 글이 있는데,  바로 TDD역시 비용의 문제라는 것이다.  미물님께써 적은신 글을 보고 크게 공감을 하고 있습니다.   바로 비용이라는 측면에서 바라보아야 한다는 것입니다. 또한 지금 xper 에서 논의되고 있는 “TDD 는 죽었다.”  라는 글을 보면 공감할 부분이 꽤 있습니다.

계속 읽기

소마에 멘티들과 지난 몇개월 동안 재미난 프로젝트를 진행했습니다.

조재우, 노성현, 윤강호, 박종훈    (사진은 추후 잘 나온걸로 공개하겠습니다.)

안드로이드 테스트 자동화와 프로파일러를 직접 구축한 프로젝트를 진행했습니다. 기획, 개발 총 3달이 걸렸으며, 아직 시장에 바로 나가기에는 좀더 다듬을 필요는 있습니다.

일단 보시죠. 백번 듣는것 보다는 보시는게 더 나을거 같습니다.

기존 프로파일러와 다르게 SaaS 형태로 접근성을 높였으며,  테스트를 쉽게 그리고 프로파일링도 쉽게 만들기 위해 큰 고심을 했습니다. 몇몇 업체를 만나 안드로이트의 동적 분석, 자동화 테스트를 도와 드렸으며, 시행 착오를 겪으면서 조금씩 더 개선하고 있습니다.

계속 읽기

종종 멈춘다거나, 빈번하게 죽는 앱이라면 사용하시지 않겠죠. 그렇다고 전체 개발자중 1인 개발자가 70%인  상황이라. 개발자들의 TDD, Profiling 등을 통해 품질을 검증해서 앱이 나오기는 매우 힘듭니다. 

그래서 아실말한 분은 다 아시겠지만, Android 에는 크래쉬 리포트라는 서비스가 있습니다.  대표적인 것으로 Bugsense , ACRA, Crashlytics 같은 것이 있죠. 품질을 시키기 위해 이러한 서비스를 사용하는 경우가 전체 앱에서 10%정도 밖에 안됩니다.

왜 이러한 서비스를 사용하지 않는 걸가? 그리고 기존 Bugsense , ACRA, Crashlytics같은 서비스들의 불편함은 무얼까 고민을 했습니다. 그래서 만들어진 서비스가 바로 UrQA 입니다 .  초기 서비스에는  양현철, 정승수, 안정원 이 3명이 매우 빠르게 고생해서 만들었습니다.  3개월안에 기획, 구현, 디자인 까지 이 3인방이 끝냈습니다.  소마에 멘티들로 정말 최고의 실력을 가졌고, 세상에 도움이 되는 서비스를 만들었기에 박수를 치고 싶습니다.  한번 보시죠..

등급화, 쉬운 재현,  Native (C언어)를 지원하는 것에 초점을 맞추었고, 오픈소스이며 서비스도 ucloud의 커뮤니티 지원으로 무료로 운영중입니다.

이 서비스를 자랑하고 싶기도 하고, 많은 애용을 말씀 드립니다.  크게 홍보하지 않았지만 100개의 앱이 넘게 저희의 서비스르 무료로 이용하고 있습니다.

계속 읽기

견고한 소프트웨어를 만들기 위해서는 쉽게 변화를 흡수하는 자세가 중요합니다. 흡수하는 아키텍쳐가 아니라. 서로를 걱정하며, 그 변화를 적극적으로 흡수 할려는 자세가 필요하죠.

건강한 조직이라면. 아마 뒤에서 서로의 문제를 이야기 하기 보다는 앞에서 만나 언제든지 서로에게 피드백을 주고  적극적으로 풀어볼려는 시도를 했을 겁니다.  서로의 의견도 깊게 경청하구요.  만약 이렇게 서로 편하게 대화를 할수 없다면, 건강한 조직 문화가 아니겠죠…

Nature of Order와 아키텍쳐 시각화를 정리하는 중에. Roughness – Egoless Programming의 십계명이 눈에 들어와 공유합니다.

  • 자신도 실수 할 수 있다는 것을 이해하고 받아 들일줄 알아야 한다.
  • 너의 프로그램은 너 자신이 아니다.
  • 리뷰의 중요한 것은 문제를 발견하는 것이라는 것을 기억하라. 문제가 발견되어도 당신 개인 문제로 적용하지는 않는다.
  • 아무리 당신이 그것에 대해서 자세히 알아도 세상에는 당신보다 많이 아는 사람이 항상 존재한다.
  • 타인과 상의 없이 코드를 다시 쓰지 마라.
  • 당신보다 지식이 없는 사람이라도, 존중, 인내하는 습관을 길러라.
  • 세상에서 변하지 않는 것은 ‘변화’뿐이다.
  • 심각한 불편과는 싸울 수 없으니, 새로운 도전으로 요구사항, 플랫폼, 도구의 변화를 받아들여라.
  • 권위를 낳는 것은 직함(위치)이 아니라 지식이다. 당신이 믿고 있는 신념과 싸워라. 그러나 패배는 우아하게 받아들이자.
  • 고정관념에서 벗어나야 발전할 수 있다. 타인과 적극적으로 커뮤니케이션하라. 비난한다면 사람이 아니라 코드에게 하라.

계속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