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실 분은 아시겠지만, 저랑 저희 스터디에 김지원 군이 PLoP을 이끄는 Hillside Group의 이사회 위원으로 2012년 부터 합류하게 되었습니다.
Hillside-logo

PLoP을 다닌지 5년만에 되었네요.  아시아 학회의 공동 의장이기도 하지만, 이로서 더 넓은 영향력을 얻게 되었습니다.

계속 읽기

첫번째 세션인데도 불구하고, 많은 분들이 서서 들으실 정도로 참여해 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 . 많은 분들에게 도움이 되길 바라구요. 슬라이드 쉐어에 공유를 해 놓았고,  pptx를 다운 받으실 수 있게 해 놓았습니다. 이번 발표에는 다음과  같은 내용을 다루었습니다 오픈소스의 역사및 현재 이야기 라이센스 변화에 따른 에셋으로써 오픈소스 안드로이드의 로그 문제 해결 – Logdog  구현 이야기   오픈소스 […]

지난 12/14일 있었던 “안드로이드 오픈소스 어플리케이션 블록” 에 참여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뜨거운 열기와 함께 잘 마무리 하였습니다.  많은 후배들과 좋은 팀들이 만든 자료라 더 뜻 기쁜거 같습니다.

어플리케이션 블록

어플리케이션 블록 이라는 것은? 기존 Framework들을 더 쉽게 잘 쓸수 있게 추상화 놓은 Block으로 보시면 됩니다.  .NET에서 Enterprise Library가,  Java진영에서는 Spring이 좋은 예 입니다.

어플리케이션 블록이라는 단어를 유행시킨 것이 Microsoft인데 Android 4.0부터 안드로이드 공식문서에서 “어플리케이션 블록”이라는 단어를 종종 쓰고 있습니다. 즉 Microsoft 출신의 개발자들이 많이 Google로 흡수되었다는 좋은 예이지요.

안드로이드는 이미 좋은 Framework입니다. 하지만 단편화나 UI쪽으로는 개발자를 골치아프게 하는 여러 이슈들이 많습니다.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무수한 오픈소스가 존재중이며, 알람몬, Sleep if you can 을 비롯해, 안드로이드  개발자들이 자주 사용하는 여러 오픈 소스들을 모아서 정리하고 Layer별로 분류후 아키텍처와 사용 방법을 정리해 공유한 자료입니다.  도움을 주신 알람몬 팀, 신재명, 진성주 님에게 감사를 드립니다.

계속 읽기

2012 sw 아키텍트 컨퍼런스

12월 14일 소프트웨어 아키텍트 컨퍼런스에 발표를 합니다.

저를 포함해 알람몬의 개발을 지휘하는 CTO 강진석 님, 그리고 요즘 이슈가 되는 BaaS의 전문가 진성주 PD 님과 함께 80분간 재미난 이야기들을 전달해 드릴 겁니다.  저보다 훨씬 대단한 2분이랑 같이 해서 마음이 무겁네요. 재미난 쇼가 되어야 할거 같아요.

주제는 Android OpenSource Application Block  입니다.  안드로이드 개발시 필요한 여러 에셋들을 소개하는 세션이 될거 같습니다. 슬라이드 쉐어에서 많은 트래픽을 받았던  안드로이드를 개발자를 위한 오픈소스 이야기 보다 더 풍성한 내용으로 설명을 드릴겁니다.

상세한 주제는 아래와 같습니다.

계속 읽기

지난 토요일 (2012/10/28) 애자일과 패턴의 대가인 Linda Rising(린다 라이징)과  만남을 가졌습니다. 저희가 출간이 눈앞에 있는 Fearless Change의 저자이시구요. Agile 진영에서 이분이 미치는 영향력을 실로 거대하며, 간단히 Infoq에서 찾아보시면 그 해답을 얻으 실수 있습니다. 전세계 열리는  왠만한 agile 컨퍼런스에 메인 speaker로 참여하시고, 많은 agile 서적이 linda rising에게 감사를 하고 있거든요.

만난지 2년 만이였어요. SPLASH와  Agile 컨퍼런스가 겹치면서, PLoP에 못 나오셨거든요. 정말 반가웠습니다.  하루 내내 우리 나라의 문화를 알기위해서 창덕궁 , 전쟁 기념관 등을 돌아다니며, 관심있게 보셨구요.  특히 거북선에 관심을 보이셨답니다.

저녁에 NHN  그린 팩토리 앞 나루 라는 퓨전 레스토랑에서 인터뷰를 하며 저희 EVA 식구들의 궁금중을 푸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여러분에게 어떠한 이야기가 오고 갔는지 전달해 드리고자 합니다.   사실 모임전에 저희끼리  Google Drive를 통해 저희들의 질문들을 모아 놓았고,  다양한 사람들의 의견을 물을 수 있도록 안배를 해, 각자 우선 순위 높은  자시만의 고민에 대해  물어 볼수 있었습니다

이 질문을 통해 책에서나 세미나에서 듣지 못했던 사람 Linda에 대해서 많은 것을 깨달을수 있었으며, 70세의 나이에도 불구하고 정말 철저한 자기 관리에 놀랐습니다. 특히 롤 모델이 없는 여성 개발자들에겐 Linda Rising이 좋은 롤 모델이 될거라고 믿습니다.

이 글 정리에 큰 도움을 주신 김동현님, 유성우님 에게 깊은 감사를 드립니다. 

인터뷰..

계속 읽기

스터디 그룹을 위한 패턴 언어에는 총 4개의 파트로 구성되어 있으며, 정신(Spirit), 분위기(Atmosphere), 역할 (Roles), 관습(Customs) 으로 나뉜다 .

스터디 그룹을 위한 패턴 언어 – Sprit 편 ‘Spirit(정신)’ 부분에서는 1. (숫자는 해당 패턴 번호를 의미한다.) 스터디를 왜 해야 하는지, 2. 토론의 중요성에 관해, 3. 집중할 수 있는 분위기에서 진행하기, 4. 꾸준히 하기, 5. 인맥형성 부분이 있다.

스터디 그룹을 위한 패턴 언어 – Atmosphere 편 ‘분위기’ 부분에서는 큰 부분에서부터 점차 세부적으로 기술하고 있으며, 6. 스터디의 지역적 장소 설정, 7. 장소의 분위기 설정, 8. 자리배열 방법, 9. 웹 페이지 의 순으로 기술하고 있다.

스터디 그룹을 위한 패턴 언어 – Role 편 ‘역할’ 부분에서는 각 구성원의 역할에 대해 기술하고 있는데 10. 리더는 열정적으로, 11. 사회자는 의욕적으로, 12. 참가자는 적극적으로 임하고, 13. 참가자는 또한 준비를 해 와야 한다. 마지막으로 14. 잘하는 사람을 적극 영입해야 한다는 것으로 설명되고 있다.

이 자료에 대한 모든 권한은 1차적으로 Joshua Kerievsky에게 있으며, 편역된 이 post의 권한은 소프트웨어 마에스트로 멘티였던 김민수, 장성환, 이원희, 채경훈 님에게 있습니다. 사용하실 분이 있으면, 위 네 분에게 문의해서 답신을 드리겠습니다.

습관  (Customs) 편

지금까지 스터디를 유지시키는 마음가짐, 여러 가지 분위기 조성, 그리고 규칙들에 대해 알아보았다. <<자조론>>으로 유명한 영국의 저술가인 새뮤얼 스마일스는 “습관은 나무껍질에 글자를 새긴 것과 같다. 그 나무가 커감에 따라 글자가 커진다.”라는 말은 남겼다. 좋은 습관 하나하나가 모여 스터디를 원활하게 돌리는 원동력이 될 수 있는 것이다.

이어지는 글들은 스터디를 위한 7가지 Customs(습관)에 대한 패턴들이다.

15. 토론을 시작하는 질문 (OPENING QUESTION )** 

Joshua Kerievsky는 대학 1학년 여름방학에 일리아드 오디세이를 읽고 독후감을 쓰는 숙제를 받았다고 한다. 밤낮을 가리지 않고 읽고 또 읽어 숙제를 마칠 수 있었는데, 당시 그 책은 전쟁에 관한 소설인줄 알았다고 한다.

학기가 시작한 이후 교수님께서 한 사람의 운명과 그 자신의 의지에 관한 질문을 던지셨다. 이 질문은 양을 치는 양치기가 언덕에 숨어서 전쟁을 보는 책의 장면과 연결이 되었다. 이 수업 이후 저자는 일리아드 오디세이를 운명에 순응하는 것과 개척하는 것에 대한 관점으로 바라볼 수 있었다고 한다.

사람들은 시작질문 없이 책을 읽으면 책의 진정한 내용을 알지 못하고 겉모양만 이해하게 된다. 하지만 이처럼 시작질문을 하게 되면 사람들의 관심을 끌 수 있게 되고 생각하기 어려운 부분들을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해준다. 이 방법은 어려운 내용에 대해 공부할 때 더 유익하게 쓰일 것이다.

계속 읽기

97가지 시리즈 (아키텍트, 프로젝트 관리자, 프로그래머) 를 한 자리에 만나는 세미나를 마련해 볼려고 했으나.

이미 97 아키텍트는 여러 번 해서, facebook open source 프로젝트를 전 발표를 대신하고, 나머지 두 역자분이 프로젝트 관리자, 프로그래머의 핵심들을 발표해 주실거 같습니다.

저 역시 이직을 한 이후 처음의 세미나이기 때문에 마음이 무겁기도 하고, 설레이기도 합니다.

유명한 아키텍트이신 김동열 소장님과 오픈 소스 전문가 이신 분을 섭외해서 진행하는 행사인 만큼, 많은 참여 바랍니다.

세미나 신청 하는 곳 : 링크

계속 읽기

7월 7일 있었던 제2회 대한민국 커뮤니티 데이에 발표한 동영상 강좌가 올라왔습니다.

안드로이드, 오픈소스  그리고 패턴에 대한 강좌입니다.

 

계속 읽기

스터디 그룹을 위한 패턴 언어에는 총 4개의 파트로 구성되어 있으며, 정신(Spirit), 분위기(Atmosphere), 역할 (Roles), 관습(Customs) 으로 나뉜다 .

스터디 그룹을 위한 패턴 언어 – Sprit 편

‘Spirit(정신)’ 부분에서는 1. (숫자는 해당 패턴 번호를 의미한다.) 스터디를 왜 해야 하는지, 2. 토론의 중요성에 관해, 3. 집중할 수 있는 분위기에서 진행하기, 4. 꾸준히 하기, 5. 인맥형성 부분이 있다.

스터디 그룹을 위한 패턴 언어 – Atmosphere 편

‘분위기’ 부분에서는 큰 부분에서부터 점차 세부적으로 기술하고 있으며, 6. 스터디의 지역적 장소 설정, 7. 장소의 분위기 설정, 8. 자리배열 방법, 9. 웹 페이지 의 순으로 기술하고 있다.

이 자료에 대한 모든 권한은 1차적으로 Joshua Kerievsky에게 있으며, 편역된 이 post의 권한은 소프트웨어 마에스트로 멘티였던 김민수, 장성환, 이원희, 채경훈 님에게 있습니다. 사용하실 분이 있으면, 위 네 분에게 문의해서 답신을 드리겠습니다.

역할  (Roles) 편

앞서 두  파트를 통해  스터디를 유지시키는 마음가짐, 여러 가지 분위기 조성에 대해서 알아보았다면, 이제는 스터디 팀원들 개 개인의  역할에 대해 설명하는 패턴언어이다.

‘역할’ 부분에서는 각 구성원의 역할에 대해 기술하고 있는데 10. 리더는 열정적으로, 11. 사회자는 의욕적으로, 12. 참가자는 적극적으로 임하고, 13. 참가자는 또한 준비를 해 와야 한다. 마지막으로 14. 잘하는 사람을 적극 영입해야 한다는 것으로 설명되고 있다.

계속 읽기

드디어 또 하나의 작품이 출간되었습니다.

아키텍트가 가 알아야 할 97가지에 이어 프로그래머가 알아야 할 97가지가 드디어 출간되었습니다.

여러 지인들이 의기투합해서 만든 작품으로, 오랜 시간이 걸려 드디어 빛을 보게 되었습니다. 정말 많은 분들이 고생을 해주셨구요.  10명이 넘게 번역 작업을 하느라 정말 고생이 많았습니다. :

특히 일정한 퀄리티가 나오도록 어려번 검수를 해주시느라 고생해 주신, 김수현 , 최현미 두 역자님에게 정말 감사드립니다.

저보다 더 많은 노력을 해주셔서, 최종 검수때  많이 편했습니다. 정말 두 분에게 고개 숙여 감사드립니다. 어떻게 보면 두 분의 이름이 1,2 역자로 먼저 나와야 하는데, 겸손하게 저에게 1역자를 주셔셔, 책임감이 크게 느껴집니다.

또한 베타리더 분들에게도 정말 감사드립니다.  오역을 많이 다듬어 주시고, 좀더 쉬운 용어로 바꾸는 작업을 해주셔서 이 분들이 아니였으면 정말 더 오래 걸렸을거 같습니다.

이전 소프트웨어 아키텍트가 알아야 할 97가지 보다 좀더 개발자에게 와 닿고 가슴을 적실 선배들의 조언들이 듬뿍 담겨 있습니다.  업계 최고의 아키텍트, 프로그래머, Agile 전문가들이 경험에 기반한 조언들입니다.

또한 특별 부록으로, 원서에는 없는 한국의 유명한 프로그래머들의 추가 에피소드가 실려 있습니다.

계속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