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저자 워크샵은 정말 힘든 강행군의 연속이었습니다.

PLoP 2011의 의장인 Lise Hvatum 과 2일에 거쳐 패턴을 같이 다듬었습니다. 사실 이번 PLoP에는 저희가 바쁜 일정에 논문을 잘 쓰지 못해서 논문을 같이 다듬는 Writing Group으로 배정을 받았는데, 오히려 많은 것을 배운거 같습니다.

같이 논문을 써준 김 지원님이 같이 간 덕분에 외롭지 않고, 이래 저래 정리한 내용도 2배로 늘어났습니다.

결과적으로 좀더 Clear하게 그리고 Simple 하게 전체적으로 패턴을 바꾸었습니다. 첫째날 차 유리가 깨지고 지원이가 노트북을 읽어 버리는 바람에 사고 수습하느라 하루가 날라가 버리고, 남은 2일동안 강행군을 펼쳤고, 마지막날 새벽 4시에 겨우 마쳐서 최종본을 보냈슴니다.

지원가 맘고생도 많았지만, 이 잃어버린 노트북만 아니였어도.. 이렇게 고생을 하지않았을 텐데… 마지막날에 발표한 자료가 pdf 로 변환하면서 몇몇이 깨져버려 이래 저래 고생을 가장 많이한 PLoP 입니다.

Lise에게 보여주니, 새벽 4시에 온 메일을 보고 놀랐다고,정말 용감했다고 하더라구요! 좀더 명확하고 간결해졌다고 피드백을 받았습니다.

저자 워크샵
저자 워크샵이 무엇인지 모르시는 분은 제가 일전에 포스팅 한 저자 워크샵 데모 포스트를 보시고읽어보시면 좋을듯 합니다.

(중앙에 있는 분이 PLoP 11 Chair이자 , 저희 논문 Shepherd였던 Lise Hvatum , 그리고 오른쪽에 있는 분이 AsianPLoP의 리더이자, 와세대 대학의 조교수이신 Hironori Washizaki 입니다.)

실제 저희 워크샵에서 받은 내용을, 지원이가 잘 정리해 주었습니다.  추후 mp3를 듣고 더 업데이트 할 생각입니다.

계속 읽기

Fearless Change란 조직의 변화를 이끌어내고, 사람과 함께 소통하게 만드는 패턴입니다. 물론 이 패턴들도 상당히 장,단점이 있어서, 적절히 활용하시는게 바람직합니다. Fearless Change 패턴을 만들어 낸, Linda Rising 님의 성품과 사람을 이끌어 내는 힘은 정말 존경받을 만한 일입니다. 현종님의 경험이 담긴 Fearless Change를 공개하겠습니다!!   이 자료의 모든 저작권은 김현종 님에게 있습니다.  또한 EVA 이름으로 일전에 마이크로 소프트웨어에 기고한 글들을 […]

패턴계에서는 절대적으로 내려오는 한가지 격언이 있습니다.

Pattern isn’t an island.  패턴은 섬이 아니다.  

패턴이라는 것은 크게는 Architecture을 결정하기도 하며, 그 밑에 Design을 결정하는 중요한 역할을 합니다. 즉 패턴간에 서로 깊은 연관성을 가진다는 것 입니다.

일전에 제가 다녀왔단 PLoP Bootcamp 포스트에서  Fault Tolerance 패턴의 저자인 Bob Hanmer가 Problem/Solution에서 언급한 패턴 언어를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위 그림을 예로 들면 통신시 신뢰성을 확보하기 위해 IO GateKeeper라는 Monitor를 통해 데이터를 거쳐가게 만들었지만, Source/Destination/메세지의 순서등을 구분하기 위해 Token (Time + Mac Address + Handler 정보) 인 IO Triage 이용하게 되고, IO Triage를 구축하기 위해 내부적으로 Timestamp를 사용하는 모습이 보입니다.

즉  거대한 아키텍쳐적인 결정이든, 그 밑에 세분화된 설계에 대한 결정들이 개별적으로 결정되는 것이 아니라, 서로 간에 영향을 미치며 결정된다는 것입니다.

작년에 Kent Beck님은 세미나에서 이러한 말을 했습니다.

Design is an island‘  (설계는 섬이다.)

패턴을 몰랐다면 이러한 말이 별로 도발적으로 들리지 않았겠지만, 패턴계에서 늘 원칙처럼 언급하던 패턴이 가져오는 Side Effect를 중화시키기 위해 다른  해결책으로 또 다른 패턴들이 도입되는 그림을 늘 봐온 저로서는 도발적인 정의였습니다.

계속 읽기

두번째 고객 소통 패턴을  여러분과 공유합니다.다시 한번  손정민, 변현규, 문준석, 송은진 4 친구에게 정말 감사함을 표합니다!

소통은 사회적 관계를 형성하기 위한 핵심 매개체 중 하나다. 바쁜 현대사회에서 페이스북이나 트위터 등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SNS)를 이용해 소통의 끈을 이어가는 사람들을 보면 소통이 인간의 기본욕구라는 것을 명확히 알 수 있다.

그렇다면 소통은 단지 사람과 사람사이에서만 성립되는 것일까? 필자는 기업과 고객의 관계에서도 소통이라는 명제가 성립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이번 기고에서는 애자일과 패턴의 대가인 Linda Rising이 발표한 ‘고객과 소통하는 패턴’을 국내 실정에 맞게 의역했다.

이전 기고에서는 “고객 = 돈줄”이 아닌 “고객 = 사람”, 즉 “판매가 아니라 관계다(It’s a relationship., Not a Sale)”를 시작으로 고객을 파악하고(Know the Customer) 신뢰를 쌓으며(Build Trust) 고객의 말에 집중하는(Listen Listen Listen) 방법에 대해 알아 보았다.

이전 패턴이 고객과 관계를 형성하기 위한 패턴이였다면, 이번에 소개할 패턴은 형성된 관계를 발전시키는데 초점을 두고 있다.

반응하라(Be Responsive).

Aliases : 고객을 벽걸이처럼 내버려두지 말고 지속적인 관계를 유지한다.

Problem : 고객요구에 대한 적당한 반응시간은 언제일까?

Context : ‘판매가 아닌 관계다’와 ‘고객을 파악해라(Know the Customer)’를 이해한다. 신뢰 쌓기에 매진하라. 듣고 듣고 또 듣는 자세를 가져라.

Forces : 당신은 고객에게 주의를 기울이기 원하지만 항상 즉각적인 반응을 할 수는 없다. 사무실에 없거나 고객응대 시스템이 다운될 수도 있다.

계속 읽기

6월 19일  제 11회 JCO 발표는 저에게 많은 것을 깨닫게 해주었습니다.

청중 여러분들과 정말 기쁘고 재미난 세미나를 했던것 같습니다. 저 역시 정말 신나고 재미있게 발표한 자리여서 여러분들에게 매우 감사를 드립니다.

여러분에게 자료를 공개해 드립니다. (아래 링크로 들어가시면 pptx를 다운 받으실수 있습니다.)   JCO 발표용으로 업데이트한 자료들을 최종 반영했습니다.

Framework engineering JCO 2011

View more presentations from YoungSu Son

이번 행사를 통해 몇몇 느낀 점을 공유할까 합니다. 들은 분의 후기는 많지만, 발표자의 후기는 좀 독특하잖아아요.

계속 읽기

지난 Rebecca Wirfs-Brock의 Nature of Order I를 이어 그 다음 이야기를 진행하고자 합니다.  혹시 이전 내용을 못 읽으신 분은 링크를 따라  한번 읽어보시길 권해드립니다.

워낙 방대한 내용이라, 섣불리 글이 써지지 않더군요. 철학과 생명체, 사물 (Thing)의 구성 원칙들을 기술하는 것이다 보니, 농업 / 생명 / 건축등 다양한 것을 예로 들어 설명하고 있습니다.  게다가 너무 철학적이어서, 개발자가 읽기에는 지루할수도 있죠. 아직 책을 다 읽지 못했지만, PLoP에서 정리한 노트내용과 NOO를 SW 설계에 빚대어 설명한 논문들 그리고 저의 부족한 경험을 합쳐서 용기를 내어 써 봅니다.

항상 경청하는 자세로 여러분의 피드백을 받겠습니다. 부족한 부분은 말씀해주시고, 더  좋은 의견을 주시면 관련 자료를 더 찾고 공부해서 NOO 데이터를 계속 업데이트할 욕심은 있습니다.

계속 읽기

정덕영 MVP님 블로그에서..

오늘 지인의 Tweet을 통해  MVP 한 분이 돌아가셨다는 말을 들었습니다. 아시는 분인가 해서 들어가 보았는데. 정말 놀랐습니다.

그리 친분이 있었던것은 아니지만,  만날때.. 인사는 하고 지낸 사이였습니다.  거기다 또한 같은 삼성 소프트웨어 맴버쉽 출신이어서, 이래 저래 간접적으로 만난 적도 있었죠..

정덕영 MVP님의 명복을 빕니다. Windows DDK의 MVP셨으며, 정말  열정적인 지식 나눔과 희생정신을 가지시고 지식을 전파하신 분이였습니다.

비록 지금 하늘나라에 계시지만, 정 MVP님을 통해서 한국에 많은 개발자분들이 정말 많은 것을 배우고,  깨닫고, 알게 되었습니다.

이 분의 열정과 희생정신에 정말 감사드리며, 고개를 숙일 뿐입니다. 혹시 아시는 분이라면, 블로그를 방문하셔서 멘트를 남겨주시기 바랍니다.

계속 읽기

오랜만에 다시 PLoP에 대한 정보를 보내드립니다. 제가 개인적로 바빠 아직도 PLoP 정보를 다 못올렸는데. 또 PLoP이 열리네요 🙂

제 2회 AsianPLoP이 Tokyo에서 열립니다.  작년에 다녀와서 PLoP에서 배우지 못한 새로운 것들을 많이 배워왔습니다.  아직 구체적인 프로그램은 조율중이라. 말씀 드릴수 없지만, 위 링크를 보시면 대충 분위기를 아실 수 있을거 같습니다.

계속 읽기

이름하여 “7인의 베타리더!! “ (7인의 사무라이를 살짝 바꾸었습니다.)를 다시 모집합니다.

출간을 앞두고 있는 모든 소프트웨어 아키텍트가 알아야할 97가지 에 이어 그 시리즈인 “모든 프로그래머가 알아야할97가지”의 베타리더분을 모집합니다.   저의 지인들로 구성된 Project 입니다.

대략적인 내용은 바로 직전 포스트인 “12인의 아키텍트가 말하는 아키텍트의 소양과 자세”와 거의 유사합니다. 다만 이게 프로그래머 버젼이라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다른 출판사보다 훨씬 더,  베타리더 분을 극진히 모실것을 약속드립니다. 맛있는 식사를 대접하는 것은 물론이고, 베타리더분의 성함과 사진을 실어 드리겠습니다. (물론 본인이 희망하실 경우구요). 그리고 지앤선에서 출판된 책도 한권 무료로 드립니다. 🙂

그럼 신청포멧은 다음과 같습니다.

계속 읽기

아키텍트로서 성장하기 위한 길은 막막하게 느껴지곤 한다. 누구에게 아키텍트로서 가야 하는 길을 물어야 할 것인가? 산전수전 다 겪은 나이가 지긋한 아키텍트로 활동 중인 사람을 만나기란 하늘의 별따기다. 따라서 필자는 업계 최고의 아키텍트들의 조언을 모아 가상의 인터뷰를 진행해 봤다. 이 인터뷰의 내용은 필자가 PLoP라는 패턴학회에서 만난 해외 거장들과의 토론과 조만간 출간될 번역서인 『아키텍트가 알아야 할 97가지』의 내용을 모아 만들었다.


손영수 안녕하십니까? 여러 선배님들. 아직 ‘Architecture’의 ‘A’자도 깨우치지 못했지만, 여러 선배님들에게 아키텍트로 성장하기 위한 방법과 또 아키텍트로서 올바른 아키텍처를 바라보는 방법들을 여쭤 보고자 합니다. 많은 이들이 궁금해 하는 질문일텐데, 여러 선배님들처럼 훌륭한 아키텍트가 되기 위해선 어떠한 것들을 준비해야 할까요? 실제 현업에서 아키텍팅할 때 어떠한 부분을 고려해야 할지 여러분들의 얘기를 듣고 싶습니다.

계속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