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으로 씁쓸한 행사에 다녀왔습니다. 제가 5년동안 몸담은 조직이 해체되고, 다 같이 헤어지는 자리였습니다. 오래된 분은 10년동안 몸담은 분도 있으니 전 새발의 피죠..

뭐라고 말을 할수 없을 정도로 너무나 서로에게 상처가 크네요.  정말 열심히 했다며, 울먹이며 말하는 분들도 있었고, 말을 아낀체 술만 계속해서 털어 넣는 분도 있었습니다. 물론 애써 밝은 분위기를 만들어 보려는 분도 있었구요.. (겉은 항상 웃는 가면을 쓴것 처럼요..)

또한 왜 서로에게 이렇게 잘해주지 못했을까? 왜 하드웨어는 소프트웨어를 이해하지 못했고, 소프트웨어는 하드웨어를 이해하지 못했을까?  왜 이 친구하고는 이렇게 싸우며 살았을까? 왜 있을때 서로 잘해주지 못했을까? 라는 생각을 서로하면서 만감이 교차하는 순간이었습니다.

계속 읽기

Pattern을 어떻게 하면 잘 만들수 있을까요? Joe 의 패턴 라이팅을 공개합니다.

이번 AsianPLoP에서는 작년에 참여한 PLoP BootCamp와는 조금 다른 형태로 Joe(Joseph William Yoder) 아저씨의 패턴 라이팅(Pattern Writing)을 경험해 보는 좋은 시간을 가졌습니다.

패턴 라이팅을 말하기 전에 Joe 아저씨에 대해서 간략히 소개를 해 드리면, 그는 Refactory Inc. 를 운영하고 있으며, 런타임시에 객체의 생명주기를 관리하는 유명한 패턴인 AOM (Adaptive Object Model) 을 만든 사람입니다.  GoF 중 한 명인 Ralph Johnson의 제자 이기도 합니다.

그의 발표자료를 공유합니다. 브라질에서 열리는 PLoP인 SugarLoad PLoP에서 2년전에 이미 발표한 자료네요. 이 자료를 읽기 전에 저의 블로그에 공유한  Linda 아주머니의  Pattern 만드는 법, 또 PLoP에서 소개한 Pattern Template을 먼저 읽어보시길 바랍니다.

Writing Patterns “The Straight Scoop” 다운 받는곳 (출처 SugraLoad PLoP)

패턴 템플릿 설명

계속 읽기

Linda Rising 아주머니가 보낸준 멜로 인해 AsianPLoP이라는 것이 열린다는 정보를 받았고, 충동적으로 지원을 했습니다.   논문이 accept 되었지만, 정말 운인것 같습니다.

이번 PLoP은 Piggyback 패턴(큰 행사뒤에, 연이어 작은 행사를 여는 패턴 – 참가자들이 쉽게 모이기 하기위한 패턴)의 일환으로, 일본의 가장 큰 소프트웨어 공학 학회인 GRACE와 함께 열렸습니다. 우리나라로 하면 정보처리학회 정도 될듯 합니다.

장소는 소프트웨어 진흥원과 유사한 NII(Nataional Institute of Informatics) 라는 곳(진보쵸)에서 열렸습니다.  참가비및 행사비는 일체 무료였습니다.

제가 참가한 프로그램을 중심으로 AsianPLoP을 소개하고자 합니다.  이번 행사는 영어권, 그리고 일본권으로 나누어 진행이 되었습니다. 일본은 일본인 끼리 진행하는 행사가 되어 버렸고, 반대로 영어권은 말 그대로 영어권 사람들이 모였습니다.  미국, 호주, 인도, 그리고 일본 조금, 한국 조금 이렇게 두가지 그룹으로 나뉘어 저자 워크샾이 진행되었습니다.

역시 언어로 인해 소통의 제약을 받는 것은 일본도 마찬가지 인가 봅니다. 아시아 권의 씁쓸함을 같이 느낄 수 있는 행사였죠.

계속 읽기

비오는 날엔 여러분은 무엇이 생각나시나요?

커피, 소주, 해물 파전?  무엇을 선택하든지 아마 이런 맘일 겁니다.  우울한 날엔 분위기에 빠져 보기도 싶고, 또는 친한 친구들과 함께 얘기를 나누며 적적함을 달래고  싶을 수도 있습니다. 저는 동완이 아빠가 되고 나서는 거의 꿈도 못꾸고 있습니다. 🙂

자!, 만약 여러분의 프로젝트가 비오는 날 (Rainy Day)라면 어떻게 할까요? 이 Rainy Day의 의미는 우리가 구축해야 될 시스템이 무엇인지 고객도 모르고, 나도 모른다는 얘기입니다.

구체적인 목표나 비교 대상이 없는 프로젝트를 말하는 거죠.     이런 비오는 날에 여러분의 대처 방법이 어떨지 궁금합니다.

사실 우리는 이해당사자들이나 고객의 요구사항을 받아들이고, 멋진 프로그램을 만들길 원합니다. 하지만 고객은 정작 자기가 뭘 원하는지 구체적인 것을 제시할 수 없다면, 참 막막할겁니다.  전 이럴때 걸어다니는 해골 (Walking Skeleton)을 추천해 드립니다.

이 아이디어는 Agile 에서 유명한  Allestair Cockburn이 아주 오랜전에 낸 아이디어 입니다.

계속 읽기

오래 기다리셨습니다!

드디어 Framework Design Guidelines 2nd Edition의 1차 번역이 완료되었음을 알려드립니다.

참으로 오랜 기간동안 번역되었습니다. 사실 더 일찍 번역될수 있었지만, 저를 제외한 몇몇 분들이 취업, 개인사등의 문제로 예상외로 아주 오랜 시간이 걸렸습니다. 거기다 저의 PLoP 욕심도 한 몫 했습니다.

정말 이 책을 기다리시는 많은 분에게 죄송하고, 특히 지앤선 가족 분에게 많이 미안하네요.

죄송한 말씀이지만 1차 번역이 완료되었다고 해도, 전 아직 저를 못믿습니다…

POSA 시리즈 만큼 설계의 명서이고  몇 안되는 Framework  서적중 하나이기 때문에,  잘못 오역 하거나 너무 어렵게 번역되면 (사실 충분히 어려운 내용이죠 .)  미치는 파급 효과가 엄청나기  때문이지요.

계속 읽기

이 책의 저자인 Linda Rising은 조그만 Recorder Consort 팀을 이끕니다.  5명이라고 하지만 다 제각기의 다양한 장단점과 개성이 있기 마련입니다.

과연 Fearless의 저자인 Linda는 어떻게 이 팀을 이끌까요? 바로 개별적으로 만나는 것(Personal Touch)입니다.

  • Karen은 어렸을때부터, 레코더를 불었기 때문에, 가장 뛰어난 실력자입니다. 그래서, 가장 어려운 부분과 솔루 부분을 맡깁니다.
  • Rick은 레코더도 잘 부르지만, 기타와 노래도 잘 부릅니다. 하지만  Rick 은 어러운 부분을 부르는 것을 싫어하며, 튀기 좋아합니다.

그래서 어려운 부분은 Karen에게 다양한 악기 파트는 Rick에게 맡깁니다.

  • Anne 와  Karl 은 온화한 성격이며, 적당한 도전을 기쁘게 받아들입니다. 그리고 Anne는 피아노도 잘 칩니다.

Anne와 Karl의  온화한 성품때문에, 합주나 Karen을 뒷받침하는 연주를 부탁합니다.

결국 Linda는 Personal Touch와 Tailor Made 패턴을 이용해, 구성원의 다양한 성격과 장단점을 파악하고, 적합하게 팀을 조율했습니다.

계속 읽기

Fearless Change 그 전장 들을 통해 이미 사람도 나의 편으로 만들어 놓고, 자주 소통할 수 있는 상황을 만들었습니다.

이제 다 준비 되었으니 촬영을 시작해야죠! (Take Action)!

A라는 변화나 행위를 하고 싶을때, 부정적인 생각과 피드백을 받을수 도 있지만, 해보지 않고는 모르는 일입니다. 완벽을 너무 추구한 나머지 아무것도 하지 않는 것보다는, 어떠한 행동을 취하면서 실제 느껴 보는 것이 중요합니다.

춤을 배우고 싶을때, 먼저 춤을 쳐보고, Mentor에게 도움을 받는 것이 좋지, 아무것도 안하고 멘토링 받을 수 있을까요?

행동을 취하기 위해서는 다음과 같은 패턴들이 필요합니다.

  • Study Group : 서로의 의견을 받아 들이고 발전시켜라!
  • Mentor :  Study Group에서 먼저 시작한 사람, 경험있는 사람이 Mentor가 되어서 이끈다.
  • Just Do It : 무언가 하면서 해라!!

계속 읽기

매니저들은 내가 새로운 아이디어를 언급할 때마다, “안 돼! 또 다른 은 총알은 없어!” 라고 보는 것 같았다. 그러나 매니저들 중 한 명은 나의 아이디어에서 꼭 지켜야 할 것은 무엇이고? 나의 아이디어에서 중요하지 않는 (지저귀는 새소리) 것이 무엇인지 물어봤다.이러한 질문 방법에 나는 감탄했다.

관리자 들은 조언을 구하기 위해 하나의 아이디어를 두 개의 개별적인 것(장점과 단점을 비교)으로 본다는 것이다.

그래서 나는 모든 매니저에게, 아이디어를 검증하는 팀을 만들 수 있게 도와달라고 요청했다. 각각의 매니저들은 자기 팀에서 한 명의 검증 자를 임명했다.  어느 날 오후에 그 팀을 만났을 때, 나는 짧은 프레젠테이션을 한 다음,질문에 답변을 했다. 나는 필기하고 보고서를 작성했다. 그리고  보고서를 경영진에 전달하기 전에, 임명된 검증 자들의 동의를 얻었다.

이러한 활동은 혁신이 가지는, 장점들을 경영진에 설득하게 만들었을 뿐만 아니라, 내가 생각지도 못한 몇몇 이슈들을 발견하게 되었다. 생각해보면, 경영진이 심지어 회의적인 사람일지라도, 검증 팀은 모든 관련된 혜택으로 경영진들을 자기 주장에 끌어들였다.

Guru on Your Side (구루를 자신의 편으로 가지고 있는) 사람과 매니저와 다른 개발자들을 위한 새로운 아이디어를 평가하는데 흥미를 가진 동료들을 모아라.

계속 읽기

나의 의견에 동조하는 사람들이 모였다면, 이제 풍성한 모임을 만들어 변화를 가져오는 전략을 다듬고 수립하는 것(Meeting and More)입니다.

회의를 통해 사람들과 협업하여  성과를 만들어 내고, 바쁘거나 특별히 만냐야 하는 중요한 사람들은 개별적으로 만나 신뢰성과 비젼을 끊임없이 공유함으로써, 사람과의 관계를 돈독히 하기 위한  패턴을 설명하고 있습니다. 즉 이메일 보다는 직접 식사와 함께 만나면서 서로의 비전을 공유해 나간다는 겁니다.

계속 읽기

컨설턴트와 컨설팅 받는 사람들이 시선 차이는 어떻게 다를까요?

연예계에서 인맥이 넓기로 소문난 박경림님이 방송에서 한 “사과 이야기”가 있습니다. 내용이 100% 정확하진 않지만, 큰 문맥은 전달되니 읽어주시길 바랍니다.

누군가  친해지고 싶어서, 자신이 좋아하는 사과를 동료에게 주었다고 합니다.  당연히 크게 감사하다고 말할줄 알고 기분좋게 주었다고 합니다. 그런데  받는이는 그리 환하게 기뻐하지 않은체, 그냥  “감사합니다” 라고 대답을 했다고 합니다. 그래서 내가 이상한 사과를 줬나? 그래서 다음에 정말 좋은 사과를 주었다고 합니다. 하지만 역시 그 동료 연예인은 형식적으로 “감사합니다” 라고 대답했다고 합니다.

계속 읽기